한국

사례 연구

우라라 공원 우라호로

NEW

2020년 12월, 일본 홋카이도 도카치군 우라호로초에 우라라 공원 우라호로가 문을 열었습니다. 이 시설에서는 후지필름 FP-Z5000 프로젝터를 도입했으며, 이 프로젝터들은 5면 멀티스크린 프로젝션으로 설치 및 전시되었습니다. 이 시설은 관람객을 위한 훌륭한 인터랙티브 전시물인 매력적인 디지털 산림욕 공간을 특징으로 합니다.

우라라 공원 우라호로는 디지털 공간에서 숲과 자연을 경험할 수 있는 일본 최초의 상설형 시설물입니다. 몰입감 넘치는 경험에는 도카치 우라호로의 이미지를 투사했습니다. 사용자가 경험하는 멋진 숲과 아름다운 풍경, 나무들을 스쳐가는 바람의 속삭임, 숲의 냄새, 숲속 산들바람 등으로 유명합니다. 사용자는 의자에 앉기만 하면 모든 것을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이 시설은 FP-Z5000이 중심이 되는 인터랙티브 전시를 제공하기 위해 개조되었습니다.   여러 천장과 벽면에 300인치 디스플레이를 투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사진]우라라 공원 우라호로

도전 과제는 현실을 재현하는 동시에 이 새로운 개념을 창조하는 것이었습니다. “디지털 공간에서 웅장한 자연을 창조하세요.” 관람객들이 몰입감 있고 자연스럽게 자연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세세한 부분까지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공간을 만들어야 했습니다. 디지털 산림욕을 개발한 orestdigital, inc.은 토카치의 대자연을 정확하게 재현하기 위해 여러 번 시도한 후 이 설치물에 FP-Z5000을 구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사진]우라라 공원 우라호로
[사진]우라라 공원 우라호로

~forestdigital, inc.의 목소리~

FP-Z5000을 구매하기로 결정한 데에는 두 가지 요인이 있었습니다. 하나는 프로젝터가 거의 눈에 띄지 않으면서 방의 모서리에서 모서리까지 벽면에 이미지를 투사할 수 있는 넓은 렌즈 시프트였습니다. 보이는 것이라고는 프로젝터 렌즈 헤드뿐이었습니다. 솔직히 말해서 우리는 관람객들이 어떤 기계도, 특히 프로젝터를 의식하지 않기를 바랐습니다. 관람객들이 그 경험에 완전히 몰입하기를 원했습니다. 후지필름 FP-Z5000은 우리 전시에서 이러한 문제점에 대한 기대치를 뛰어넘었습니다. 지난 12월에 개장한 이후 관람객으로부터 많은 의견과 피드백을 받았지만, 프로젝터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본 적은 없습니다. 이것은 관람객들이 프로젝터의 존재를 의식하지 못하는 몰입형 공간을 만드는 데 우리가 성공했다는 의미라고 생각합니다.

forestdigital,Inc.(일본어 사이트)

우라라 공원 우라호로에는 제로 오프셋 투사가 가능한 FP-Z5000이 천장에 초단초점 렌즈만 드러나게 설치하여 자연 공간을 재현했습니다. 렌즈 헤드는 천장에 설치해도 거의 눈에 띄지 않습니다. FP-Z5000을 방의 한구석에 설치하고 최대 82%의 넓은 렌즈 시프트를 활용하여 벽과 바닥 사이의 작은 틈에서 천장 전체에 이미지를 투사함으로써 효과적으로 공간을 사용하고 프로젝터의 존재감을 최대한 줄인 공간을 만드는 데 성공했습니다.